Home > 호주 > 비자선택요령&종류  
 
  일단 호주로 가고자하는 결심을 했다면, 비자부터 먼저 선택 해야한다.
이 때, 기본적으로 접하게 되는 비자는 주로 관광비자, 워킹홀리데이비자, 학생비자 등이 있으며, 본인의 주 목적에 맞게 선택해야 한다. 내가 왜 호주를 가고자 하는지?.. 그리고 호주에서 정말로 내가 얻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말이다.

<관광비자>
말 그대로 호주를 입국하고자 하는 목적이 관광인 경우를 말하며, 기본 3개월의 유효기간을 적용받게 된다. 보통 항공권을 구매할 때, 여행사나 유학원으로부터 전달받을 수 있다.
관광비자로는 절대 일을 할 수가 없으나 대신 영어연수, 우프(Wwooff)는 할 수 있으며, 3개월 이상 여행하고자하는 경우, 3개월 단위로 연장이 가능하다.
 
<워킹홀리데이비자>
사실상 워킹비자의 주 목적 또한 관광(Holilday)이다. 하지만 1년이라는 비자기간 동안 정말 제대로 된 삶의 공부와 가치있는 경험을 하는 것이, 보다 제대로 된 목적이라고 할 수 있겠다.
워킹비자를 가지고 있는 경우엔, 호주 현지의 고용주 밑에서 합법적으로 일을 할 수도 있고, 제한된 기간(최대4개월)이지만 합법적으로 영어연수를 할 수도 있다. 실제로 거의 대부분의 워킹비자 소지자 학생들이 호주에서 영어연수를 하고 있는데, 주된 이유는 비자의 성격에 맞게 호주에서 제대로 된 일자리를 구하고, 외국인 친구들도 많이 사귀며, 호주 현지의 문화 속에서 많은 가치 있는 경험을 얻기 위해서이다. 즉, 그들이 사용하고 있는 언어인, 영어를 사용할 수 있는 능력이 필수요소이기 때문.
또한, 많은 사람들이 호주현지에서 아르바이트를 구해 생활해 나가고 있는데, 성공적인 케이스도 많지만 어려움에 빠지는 학생들도 의외로 많이 있으며,
 
 
그 중 한가지 케이스가 한국에서 돈을 거의 가져가지 않고 호주에서 바로 아르바이트를 구해 열~씸히 일한 뒤, 그 돈으로 생활하고 추후 영어연수까지 하는 것으로 계획을 세우는 경우이다.

호주에서 생활해 본 사람들은 너무도 쉽게 느끼겠지만, 학비를 벌어가며 공부를 하는 것은 정말 쉬운 일이 아니라는 사실. 이렇게 계획을 세울 경우, 학비를 벌 목적으로 일을 시작했지만, 그렇게 일만 하다가 생각보다 돈도 별로 안모여서 대충 계획을 바꿔 그냥 호주여행 조금하고, 한국으로 돌아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일단, 공부가 제1의 목적인 경우엔 한국에서 돈을 벌고, 모아서 학생비자로 오는 것이 가장 좋다. 한국에서는 집과 먹을 것이 보장되어 있으니 버는 돈을 고스란히 모을 수가 있지만, 호주에서는 집값과 먹는 것 등을 버는 돈에서 써야 하니 생각하는 것 만큼 많이 모으기가 어렵다. 실제 주당 250불 이상 모으기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말.

워킹비자의 목적대로 돈을 벌면서 이곳의 문화를 체험하고 여행을 할 분들이라면 워킹비자를 강력하게 추천한다. 하지만 영어공부가 주!! 목적이라면 워킹비자는 피하는 것이 좋으며, 시간이 걸리더라도 한국에서 돈을 모아서 제대로 학업 계획을 세워, 호주로 떠나는 것이 더 빠르고 효율적이다.
 
  <학생비자>
학생비자의 주 목적은 공부이다. 영어연수이든 전공과목을 공부하든 학업을 주 목적으로 하는 비자이며, 학업을 하는 기간에 따라 호주에서 체류할 수 있는 기간이 결정된다. 앞서 언급 했었지만, 관광비자로는 최대3개월(12주), 워킹홀리데이비자로는 최대4개월(17주)까지 합법적으로 공부를 할 수 있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학생비자를 신청하기 위해서는 최소5개월(20주) 이상의 학업기간이 의무화되며, 5개월 이하의 기간으로 학생비자를 신청하게 되면 거의 거절될 확률이 높다.
대개 많은 학교(어학원)들은 이렇게 장기간 코스를 등록하는 학생비자 학생들을 위해서 추가적인 학비할인을 해주고 있으며, 학생비자 학생들은 자신의 스타일에 맞는 좋은 학교를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갈 수 있는 장점이 형성되게 된다.
 
또한, 학생비자는 호주 주정부에서 직접 관리하여, 학생비자 학생들의 만족도 및 진학률 등을 정기적으로 체크해 유학국가로서 더욱더 발전하기 위한 길을 모색하고 있고, 호주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이 의무적으로 의료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해주어, 호주 현지의 영주권자시민권자와 거의 동일한 의료혜택을 제공받을 수있도록 하고 있다.

이러한 학생비자는 무조건 한국에서 승인받아 나가야 하는 비자이며, 이렇게 학생비자를 가지고 호주 입국 후, 호주에서 더 공부를 하고자 할 경우, 계속해서 비자 연장이 가능하다. 학생비자를 신청할려면, 등록한 학교의 모든 학비를 한국에서 미리 지불해야 하며, 추후 대한민국에 위치한 호주대사관을 통해 심사를 거치게 된다.

학생비자이긴 하지만, 주당20시간의 합법적인 근로시간 또한 주어지며, 급여를 받을 경우 세금 또한 지불되어졌기 때문에, 우리나라의 소득공제 신청과 같이 1년에 한번 Tax Return을 신청(매년 6월말경)해서 자신이 지불한 세금을 합법적으로 돌려받을 수 있게 되어있다. 환급받기 전 한국으로 귀국한 경우엔 한국의 통장으로 입금 시켜주기도 한다.
(참고로, 워킹비자는 합법적으로 Tax Return이 안되게 되어 있으나 대행을 통해 가능할 수 있다)

또한, 주당 20시간까지만 일을 할 수 있다고 하나, 현실적으로는 20시간을 일했는지 30시간을 일했는지 이민성에서 직접 체크하는 것이 불가능하여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지키는 것을 기본으로 한다. (하지만, 주당 20시간 이상 일을 하게되면 오히려 공부에 지장이 갈 수 있으니 스스로 잘 컨트롤 할 것) 학생비자로 호주를 가고자 하는 분은, 자신의 기본목표가 영어라는 것을 절대 잊어서는 안 된다.